공목공(휘 시) 배위 진양 하씨 태생지 산청군 단성면 남사마을

  남사마을은 500여년 전에 형성된 마을로 조선조의 전통적인 고택이 많으며 이 마을에는 매화의 고목이 많기로 유명하다. 이곳은 통정공 형제분들의 외가이기도 하다.  공목공(휘 시) 배위 진양 하씨의 아버지는 원정공 하즙(1303~1380)으로 21세 때인 1324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경주부윤, 문하찬성을 거쳐 진양부원군에 이르렀다.

  또한 이 곳에는 공목공과 다섯 아드님, 그리고 공목공 직계 선조님이 봉향된 봉양사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멀지 않은 곳에 통정, 통계 형제분이 수학하였던 단속사가 있으며, 정당매(政堂梅)가 있다.

남사 예담촌 원정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씨(河氏)의 원정매(元正梅:汾陽梅라고도 함), 최씨매, 정씨매가 있으며 고택 마다 고매 한 두 그루가 매향을 풍기고 있다.

  이 마을의 고택 중 하나로 진앙 하씨가 32대 살아온 '분양고가(汾陽古家)'가 있다. 이 집은 원정공 하즙(1303~1380) 선생이 살았던 집이다.

  이 집은 동학란 때 소실되어 그의 31대손인 하철이 새로 집을 짓고 '汾陽古家'라는 액자를 걸어 옛 명문가의 흔적을 나타내고 있다.

  이 집 사랑방 앞에 하집이 심은 고매(古梅) 한 그루가 6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그윽한 매향을 이어오고 있다. 이 매화 앞에는 매화시비가 있어 원정공의 매화 사랑을 엿볼 수 있다.

 

'원정공 매화시'

집 양지바른 곳에 일찍 심은 한 그루 매화

찬 겨울 꽃망울 나를 위해 열었네

밝은 창에 글 읽으며 향 피우고 앉았으니

한점 티끌도 오는 것이 없어라.

 

  이 집 뒤 뜰에는 조선조 세종때 영의정을 지낸 하연이 손수 심었다는 580년된 감나무도 있다. 진양 하씨 대동보에 의하면 1377년 이후에 원정공은 몇 간의 집을 짓고 '송헌'이라 이름하엿으며, "일찍이 매화 한 그루를 심었다"라고 적혀 있으며 그의 손자가 심은 감나무가 580년이 되었음을 볼 때에 매화는 수령이 610년이 넘었을 것으로 본다.

  그러나 이 고매의 옛등걸은 세월을 견디지 못하여 고사하고 옆에 새로운 싹이 나서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